blog_me_20110425_211605.jpg?type=w1

  

마음에 드는 글을 쓴 사진작가가 좋아하는 사진작가

윌리엄 이글스턴(William Eggleston)

 

컬러의 아버지 윌리엄 이글스턴

찰나+찰나의 순간을 멋지게 잡아내는 듯 하다.

찰나가 아닌 찰나+찰나는 무언가 더 긴 시간,

그 속의 소소한 일상 사진.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14.jpg


15.jpg


16.jpg


17.jpg


18.jpg


19.jpg


20.jpg


22.jpg


23.jpg


24.jpg


25.jpg




blog-p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