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 개최…건축과 영화를 한자리에

포스터_제7회서울국제건축영화제.jpg

건축과 영화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영상축제 ‘서울국제건축영화제’가 10월 28일(수)부터 11월 2일(월)까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에 위치한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개최된다.

올해 7회째를 맞이하는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영화를 통해 건축 속에 담긴 인간의 삶과 건축의 사회적, 문화적 의미를 살펴보는 건축영화제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매년 영화제를 주최해온 대한건축사협회의 창립 50주년을 기념하고 다가올 50주년을 새롭게 준비한다는 의미를 담아 ‘세대공감(世代共感)의 건축’을 주제로 구성했다.

이번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6일간 14개국 19편의 건축영화를 선보이며, 개막작은 독일 마우리치우스 슈테어클-드럭스(Maurizius Staerkle-Drux) 감독의 영화 <뵘 가문의 건축과 함께하는 삶(Die Böhms)>가 선정됐다.

개막작 <뵘 가문의 건축과 함께하는 삶(Die Böhms)>은 건축계의 노벨상이라는 불리는 ‘프리츠커상(Pritzker Award)’ 수상자인 건축사 고트프리드 뵘(Gottfried Böhm)의 삶을 조명한 의미있는 작품으로, 독일 라이프찌히 국제다큐멘터리애니메이션페스티벌 및 댈러스 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고트프리드 뵘은 93세의 독일 대표건축사로 현재도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 영화는 단순히 업적이나 작품만을 나열해 보여주는 형식을 탈피하여 그의 삶을 담백하고 따뜻한 시선으로 보여주면서 건축사로서의 소명의식을 잔잔하게 감동으로 전해준다.

그 외에도 우리가 사는 집, 사용하는 가구에 대한 개념을 바꿔놓은 모더니스트 가구 디자이너 겸 건축사 아일린 그레이의 삶을 담은 마르코 오르시니 감독의 다큐멘터리 <아일린 그레이 : E-1027의 비밀(Gray Matters)>, 베네수엘라의 카라카스 대학 건물을 지은 건축사 비야누에바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후안 안드레스 베이요 감독의 <비야누에바, 악마라 불린 천재(Villanueva El Diablo)>등 19편의 작품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마스터&마스터스, 건축유산의 재발견, 어번스케이프, 비욘드, 4개의 섹션으로 나눠 영화를 선보인다.



yunhee@fndt.co.kr
publish.json?nurl=http%3A%2F%2Ffoundmag.co.kr%2F785478&xml_url=http%3A%2F%2Ffoundmag.co.kr%2Fdaum_xml%2F785478.xml&channel=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