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일대에서 열리는 국제음악축제 ‘잔다리페스타’ 개최

zandari 5th.jpg

올해로 5주년을 맞이하는 국제음악축제 ‘잔다리페스타’가 9월 30일(금)부터 10월 3일(월)까지 4일동안 클럽FF, 상상마당 라이브 홀 등 홍대 일대의 라이브클럽과 공연장 등에서 100여팀의 국내 뮤지션들과 중국, 일본, 몽골 등 아시아지역과 미국, 영국, 프랑스, 폴란드, 세르비아 등의 북미와 유럽지역에서 온 60여의 해외 뮤지션 등 총 160여팀의 무대로 화려하게 열린다. 

이번 ‘잔다리페스타’를 통해 30개국에서 온 해외 음악산업 관계자와 네트워크 형성의 기회가 제공된다.  불굴, 치유, 발광 등 매 회 키워드를 선정하여 캠페인을 벌여왔던 ‘잔다리페스타’가 5주년을 맞이하여 선정한 올해의 키워드는 ‘존중(Respect)’이라고 한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잔다리페스타’가 존중하는 인물을 소개하기로 했으며, 첫 번째로 소개된 인물은 이승환이다. 이승환은 최근 <Free From All> 이라는 인디 뮤지션과 라이브클럽의 상생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서 인디밴드들의 단독공연을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왔다. 또 지난 2월부터는 홍대 뿐 아니라 전국 5개 도시 클럽투어를 열면서 밴드들과 지역 팬들과도 밀접한 소통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잔다리페스타’는 9월 30일 오프닝 파티를 시작으로 150여팀의 쇼케이스, 음악을 중심으로 하는 컨퍼런스 프로그램, 비즈니스 매칭 등을 진행하고, 크라잉 넛을 비롯한 국내 100팀과 총 10여개국에서 오는 국외 50팀 등 총 150여팀이 10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펼친다. 올해는 세계적인 영국의 록 밴드 리버틴스를 발굴하고 현재 빌리브뮤직의 대표로 있는 스테판 킹, 잠비나이와 이디오테잎 등의 해외 진출을 돕고 있는 에이전트 제롬 윌리엄스 등 해외 각지에서 40여 명의 음악관계자들이 한국을 찾는다.

특히 5주년을 맞이한 스페셜 프로그램도 공개했는데 10월 1일(토)에 열리는 ‘브리티쉬 나이트(British Night : Sound City Takeover at Zandari)’ 와 10월 2일(일) ‘프렌치 나이트(French Night : Esprit Francais) ’는 영국과 프랑스 정부단체가 자국의 뮤지션을 후원하는 스페셜 스테이지로 현지의 에너지를 그대로 느낄 수 있도록 꾸밀 예정이고, 수년 째 ‘잔다리페스타’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 한국 인디 음악플랫폼 ‘두 인디(Do Indie)’ 스테이지에서는 잔다리 참여 팀 중에서 눈여겨볼 만한 팀을 선정해 음악관계자에게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더 자세한 공연안내는 ‘잔다리페스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알아볼 수 있으며 예매는 네이버예약, 멜론티켓,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가능하다. 티켓은 스페셜 티켓(100,000원), 1일권(30,000원), 2일권(50,000원)이다. 스페셜 티켓은 페스티벌 전기간 공식 쇼케이스와 스페셜 스테이지, 오프닝&애프터파티, 그리고 컨퍼런스에 자유롭게 입장이 가능하고 잔다리 공식 상품 1종 증정의 혜택이 주어진다.


-
www.facebook.com/zandarifesta



yunhee@fndt.co.kr
publish.json?nurl=http%3A%2F%2Ffoundmag.co.kr%2F1140248&xml_url=http%3A%2F%2Ffoundmag.co.kr%2Fdaum_xml%2F1140248.xml&channel=cul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