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번호
제목
엄마가 주는 밥 가정식 밥집 ‘미미’ 반찬 여러 개를 차려 놓고 먹는 밥을 언제 먹었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는 것은 나나 천윤기 포토그래퍼나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찾기 시작한 것이 밥과 국, 반찬이 나오는 백반집이었다....  
이국적인 한국 맛 퓨전 오리엔탈 레스토랑 융 쌀국수가 당길 때가 있다. 꼭 술을 먹은 다음날이 아니더라도, 쌀국수의 시원하고 깔끔한 국물은 열 반찬 부럽지 않을 정도로 허기진 배를 든든하게 채워 주기 때문이다. 쌀국수는...  
향긋한 바질 국물 잇텐고 20대에 한 번, 30대에 두 번. 합정에 있는 그 회사를 참 오래, 여러 번 다녔다. <파운드 매거진>을 만들면서도 친정 집 드나들 듯 들렀던 그 회사가 이리저리 이사를 다닌 덕분에 그 동네 이름만 ...  
하루 종일 브런치 New American Bistro: MADE 압구정역 근처에는 밥집이 많다. 그 주변 상권에 비해 월등히 더 그런 것 같다. 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 메이드(Made)라는 아메리칸 비스트로가 생겼다는 소식이 반가웠던 것도 ...  
매일 먹고 싶은 밥 이담 <파운드 매거진> 사무실은 신사동 가로수길과 멀지 않은 언덕 위에 있다. 사무실의 위치를 설명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우와, 먹을 거 많겠어요!”라는 반응을 보인다. 맞는 말이기도 하고, 틀린 말이...  
새우 천국 Nusa: Shrimp House 최근 지인들의 SNS에서 가장 자극적이었던 요리 하나가 있다. 쉬림프 스틱. 소스볼 가장자리로 아름답게 걸쳐있는 열세 마리의 새우들은 익히면 손가락 마디 하나 정도로 쪼그라드는 작은 새우도...  
먹고 마시는 재미 Newsboy Burger Pub 최근 잘 나간다는 동네 중에서 연남동이 가장 친근하게 느껴지는 것은 역시 고향 같은 홍대 언저리이기 때문이다. 머리 속에 지하철 맵을 쭉 펼친 채로 가는 경리단길, 가로수길보다 좀...  
서촌 나들이 I Am Bagel 서울살이 15년이 넘었다. 그래도 살던 동네, 놀던 홍대가 아니면 서울의 다른 지역은 여전히 낯설다. 작은 가게들이 다닥다닥 들어선 연남동 골목에 수퍼 하나 달랑 있을 때 살았던 사람으로서는 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