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pendent & Confident
7

세븐이 돌아왔다. 데뷔 13년차가 되어서야 <I Am SE7EN>이라는 이름을 붙인 앨범, 흐른 시간만큼 세븐은 더 강해진 동시에 유연해졌다. 비로소 다시 시작이다.

수정_MG_9337_수정(2).jpg

October 13, D-Day
10월 13일, 꽤 바쁜 날이었다. <엠카운트다운>의 사전 녹화를 일찌감치 끝내고 세븐은 자신의 회사인 일레븐나인(Eleven9 Entertainment)에 돌아와 있었다. 오랜만에 만났지만, 짧은 인사가 오갔다. 아침 8시부터 쇼 무대 녹화를 했다는 그는 오히려 느긋했다. 긴 공백 끝의 컴백 무대이긴 하지만, 오래 해 왔던 일이라 어렵지 않게 끝냈다는 말에서도 여유가 느껴졌다. 정오, 기자회견이 예정된 2시까지는 충분히 시간이 있었다. 자켓만 걸쳐 입고 바깥으로 나갔다.

바람이 좋은 날이었다. 20분이 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커버 컷을 찍으며 다시 한 번 그 간의 안부를 전했다. 공식적으로는 2010년 9월 <파운드 매거진> 창간호 인터뷰 이후 처음이었다. 어떻게 지냈냐,는 말 대신 괜찮은 거냐,라는 말이 튀어나왔는데, 정작 세븐은 웃고 있었다. 안 괜찮을 건 또 뭐냐,는 거다. 다행이었다. 그는, 변하지 않았다. 

AA_MG_9323.jpg

오랜만의 컴백이에요. 음악 방송이며, 예능이며 스케줄이 꽤 많던데, 힘들지 않아요? 
힘은 들죠. 그 사이에 음악 방송이 많이 생겼어요. 전에는 일주일에 두 번이었는데, 지금은 네 번 정도? 그래서 좋은 것도 분명 있는데, 피곤하긴 해요. 좀 더 어렸을 때 했으면 덜 피곤했을까요? (웃음)

씬 분위기도 좀 바뀌었잖아요. 대기실에 있으면 후배들이 인사하러 많이 오죠? 
네. 인사는 해야죠. (웃음) 근데 2010년에 미국 갔다 와서 앨범 냈을 때에도, 저는 이미 꽤 선배였던지라 인사 받는 입장이었어요. 지금 다른 점이라면 그때 봤던 사람들도 별로 없고, 다 모르는 후배들이라는 거. 차라리 재미있어요 요즘이. 어린 친구들이 하는 무대 보면 파릇파릇 재미있고 보기도 좋고. 

컴백에 관련된 기사들이 많이 나왔어요. 기사는 대부분 긍정적인 시각이더라구요. 
기사는 긍정적이고, 댓글은 부정적이고. 

댓글을 다 본다고 알고 있어요. 
음, 뭐랄까요. 보긴 다 보는데, 이젠 그러려니 해요. 제 기사 밑에 달리는 안 좋은 글들은 똑같아요. 계속 반복되는 거죠. 앞으로도 한동안 그럴 거고. 

9월에 열애설이 터지고 나서 SNS에 해명과 사과의 글을 올렸어요. 좀 후련해졌어요? 
그렇죠. 언젠가는 했어야 하는 말이었어요. 컴백 전이라 앨범이 나온 상태가 아니었기 때문에 그렇게 좋은 타이밍이라고 할 수는 없어요. 열애설이 나면서 사람들이 세븐이라는 사람에 대해 좀 더 이야기하고 있을 그 때가 좀 더 많은 사람들이 귀 기울여줄 때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고, 그래서 글을 썼죠. 

이 사건을 겪으면서 사람과의 관계, 혹은 스타로서 세상을 대하는 태도가 바뀌었나요? 
어느 정도는 그렇지 않겠어요? 사실 그런 쪽으로 진지하게 생각하고, 어떻게 결정을 내린 것은 없어요. 확실한 건 큰 일을 겪으면서 내 사람과 내 사람이 아닌 사람이 극명하게 나뉘었다는 거죠. 제대 후에 사람들과 전혀 연락을 안 하고 지내던 시간이 몇 달 있었어요. 그 과정에서 사람들과의 관계도 많이 변했죠. 관계가 좁아졌다고 말하기엔 좀 그렇고, 탄탄한 관계들만 남은 느낌이랄까요? 더 좋은 사람, 더 잘 해주는 사람, 무엇보다 나 힘들 때 그냥 같이 있어준 사람들이 더 소중해졌어요. 

AAA NF7A5905-컬러버전.jpg
세븐 앨범 공식 이미지 4_도비라.jpg






기사 전문은 파운드 매거진 2016년 11월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파운드 온라인에서는 11월 15일 이후 공개될 예정입니다. 

-
과월호&이번호 구매 http://foundmag.co.kr/back_iss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