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번호
제목
Romantic But Realistic Jang, Hyunsung “우리라고 못할 게 뭐 있냐?” 극단연출자 ‘민기’의 한 마디 때문에 삼류에로극단은 <햄릿>을 연극 무대에 올리게 된다. 에로물만 연기하던 배우들은 ‘고전 중의 고전’ ‘4대 비극’ ‘연극의 대명사’로 불리는, 자신들에겐 맞지 않는 옷 같은 무겁고도 심오한 작품을 위해 <햄릿>의 가계도부터 연구하고, 연습한다. 당장 생업을 걱정해야할 만큼 비루하고, 처절하기까지 한 극단 사람들의 삶은 가혹한 운명 속에서 갈등을 겪으며 최후의 선택을 하는 햄릿의 인생과 겹쳐진다. 모두...  
F.OUND X 뮤지션리그 His Own Path O3OHN 오존(O3ohn)은 올 10월 첫 EP <[O]>를 발매했다. 이 앨범은 화려하지는 않지만 담백하다. 오존의 음악은 기존의 것에 얽매이지 않는다. 그러면서도 낯설거나 불편하지 않으며 일상 속으로 자연스레 스며든다. 오존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고 싶은 음악으로 풀어내는 뮤지션이다. 즐길 수 있는 일이면 장르와 상관없이 시도하는 오존은 어느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가고 있다. 인터뷰를 위해 처음 만난 오존에게서 고요함과 단단함을 보았다. 고요함 속에 숨겨진 단단함, 그...  
Stay True to Herself Bae, Haesun 배해선을 만난 곳은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 연습실이 자리한 블루스퀘어였다. 12월 9일, 코앞으로 다가온 개막에 바쁜 그녀를 위해서였다. 이번 작품에서 그녀는 줄리엣의 유모 역을 맡았다. 배해선의 색을 더한 유모가 기다려지는 이유는 이제까지 보여준 그녀의 자취 때문이다. 1995년 데뷔 후 뮤지컬 <시카고> <아이다> <모차르트!> 부터 연극 <나는 너다> <친정엄마> <그 여자 억척어멈> 등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었다. 그녀는 무대에 오르면 저도 모르던 힘이 솟는다고 했...  
완전한 시작 Ban Blank 반 블랭크는 이제 막 첫 EP <해내길>을 발매했다. 그동안 팀으로 활동해온 그는, 솔로 뮤지션으로 레이블 한량사의 새로운 얼굴이 되었다. 그를 인상 깊게 본 건 지난 10월, 한량사의 개업식 공연 날이었다. 크루 멤버들과 함께하는 반 블랭크는 여유로워 보였고 홀로 무대에 선 그의 모습 또한 인상 깊었다. 두 쪽 다 근사했다. 솔로 반 블랭크의 걸음은 이제 시작, 지금은 앞으로 들려줄 그의 음악을 기다릴 때다. # New Chapter 싱글 <해내길>을 발매하는 기분은 어때요? 일단 솔로로 내...  
Obscure Reason Joan Cornella 몸에 불이 붙은 채 기름통으로 뛰어든 남자에게 더 많은 기름을 퍼붓는 소방관. 나무에 목을 매달아 숨이 끊어지기 직전인데도 ‘브이’하며 ‘셀카’를 찍는 남자. ‘Free Hug’라 쓰인 티셔츠를 입었지만 팔이 없어 누군가를 절대 안을 수 없는 남자. 모두 조안 코넬라(Joan Cornella)의 그림에 등장하는 사람들이다. 조안 코넬라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출신의 카투니스트이자 일러스트레이터다.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피프티피프티에서 열린 개인전을 위해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조안 코넬라...  
A Professional Dilettante Issac Squab 1998년 와일드 스타일(Wild Style)로 데뷔한 랩퍼, 아이삭 스쿼브(Issac Squab)는 그 동안 트래스패스(Trespass), 쇼하우(ShowHow) 등 여러 팀으로 활동해 왔다. 올해로 데뷔 18년차, 그는 이제야 솔로 앨범을 세상에 내놓았다. 앨범 제목은 ‘취미예술가’라는 의미의 <Dilettante>. 취미라서 덜 진지하다는 것이 아니라, 취미이기 때문에 더 자유롭고, 더 과감하다. 데뷔 18년차에요. 왜 이제야 솔로 앨범이에요? 처음 음악을 시작할 때 이 씬에 혼자 음악하는 사람이 거의 없었어요...  
지금, 우리의 노래 Thomas Cook 토마스 쿡(Thomas Cook)이 돌아왔다. 2013년 <Journey> 이후 3년, 그는 꽤 변화해 있었다. 삶이 먼저 변했고, 따라서 음악도 변했다. 자연스러웠음에도, 쉽지는 않았을 것이다. 세 번째 앨범 <Thomas Cook>에는 그렇게 다양한, 많은 감정의 기록들이 담겨있다. 지금의 이야기, 그래서 바로 지금 만끽해야할 음악, 토마스 쿡을 만났다. 토마스 쿡은 마이 앤트 메리(My Aunt Mary)로 오래 밴드 활동을 했다. 마이 앤트 메리 시절에 첫 솔로 앨범 <Timetable(2001)>을 냈고, 밴드가 해산된 이후 ...  
October 19, 컴백 6일차 10월 14일, 세븐의 새로운 미니 앨범이 발매됐다. <I Am SE7EN>에는 레트로 느낌의 댄스곡 ‘Give It To Me’를 비롯해 마스터 우(Masta Wu)가 피처링한 ’11:30’, 레디(Reddy)가 참여한 ‘잘 자’, 지난 7월에 뮤직 비디오로 선공개 되었던 ‘괜찮아’ 등이 수록되어 있다. 타이틀 곡 ‘Give It To Me’는 YG에서 나고 자란 세븐의 이미지와는 조금 다른 스타일의 복고풍 댄스 곡이지만, 춤 추고 노래하는 세븐의 무대는 크게 달라진 게 없다. 무대에 있을 때, 가장 즐거워 보이는 것...  
Independent & Confident 7 세븐이 돌아왔다. 데뷔 13년차가 되어서야 <I Am SE7EN>이라는 이름을 붙인 앨범, 흐른 시간만큼 세븐은 더 강해진 동시에 유연해졌다. 비로소 다시 시작이다. October 13, D-Day 10월 13일, 꽤 바쁜 날이었다. <엠카운트다운>의 사전 녹화를 일찌감치 끝내고 세븐은 자신의 회사인 일레븐나인(Eleven9 Entertainment)에 돌아와 있었다. 오랜만에 만났지만, 짧은 인사가 오갔다. 아침 8시부터 쇼 무대 녹화를 했다는 그는 오히려 느긋했다. 긴 공백 끝의 컴백 무대이긴 하지만, 오래 ...  
F.OUND X 뮤지션리그 Fling 박동(보컬), 고래(기타), 야노(Yano, 베이스), 다빈(Davin, 드럼)으로 구성된 밴드 플링(Fling)은 2015년 2월 EP <Alive Young>으로 데뷔했다. 이 EP에서는 곡을 쓰고 기타를 치는 박동과 기타와 신디사이저를 맡은 태림이 함께 했는데, 빈티지스럽고, 복잡하게 계산되지 않아 오히려 더 아름다운 사운드들이 가득했다. 창작자가 받은 영감이 그대로 앨범에 담겨있는 느낌이랄까. 그렇게 박동의 독특한 목소리와 시적인 이미지의 영어 가사들은 금세 예민한 귀를 가진 팬들을 제 편에 가져다 놓았...  
A Smiling Observer Jean Jullien 장 줄리앙은 프랑스 출신의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다. 장 줄리앙의 작품은 단순하고 직관적이며 특히 스마트폰 중독, 사이버 폭력 등의 현실을 재치 있고 개성 넘치게 표현하고 있다. 10월 7일부터 11월 13일까지 한남동의 스튜디오 콘크리트(Studio Concrete)에서 장 줄리앙의 한국 내 첫 번째 개인전 <Concretisation>이 열리고 있다. ‘구체화, 실현’을 뜻하는 타이틀처럼, 이곳에서는 온라인에만 존재했던 장 줄리앙의 작품을 실물로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기존...  
I, U, US Galantis 갈란티스는 스웨덴 출신의 크리스찬 칼슨(Christian Karlsson), 라이너스 에클로(Linus Eklow)로 이루어진 팀이다. 갈란티스로 데뷔하기 전부터 각자 밴드나 프로듀서, DJ로 활동하다 만난 두 남자는 지난 2013년 싱글 앨범 <Smile>을 내며 데뷔했다. 인터넷에 떠도는 온갖 뉴스, 심지어 위키피디아마저 갈란티스를 ‘EDM 그룹’이라 소개하지만, 정작 갈란티스의 음악은 일렉트로닉적인 요소 대신 피아노, 베이스, 현악기 같은 실제 악기를 바탕으로 완성된 오케스트라 사운드에 가깝다. 지난 10월 2일, <스펙...  
Vulnerable Tim 노래 한 곡으로만 기억하기에 팀은 너무 아까운 가수다. 어쿠스틱 앨범을 냈고 자작곡도 꾸준히 만들어왔다. 발라드로 시작했지만, 음악의 폭을 넓히기 시작한 건 이미 오래전 일이다. 그는 한때는 데뷔곡의 인기에 얽매여있는 것 같아 아쉬웠으나, 이젠 노래를 기억해주는 자체로 기쁘다고 말했다. 그렇게 마음을 바꾸기까지 어떤 시간이 있었을까. 조용히 활동해온 팀은 다시 달려보겠다고 했다. 새로운 시작은 지난 9월에 낸 싱글 <그려본다>부터였다. 그가 이렇게 달라진 이유를 듣고 싶었다. # 새로운 안...  
Timeless Kim, Changhoon 김창훈은 흑석동으로 우릴 불렀다. 지난 10월 6일, 4집 <호접몽>을 발매하고 보름 정도 지났을 때였다. <호접몽>에 수록된 ‘흑석동’ 뮤직비디오의 장면이 순간 확 스쳐 지나갔다. 거기엔 향수로 얼룩진 흑백의 흑석동이 있고, 김창훈의 어린 시절 추억이 있다. 흑석동은 산울림 삼 형제가 자랐던 동네다. 미국에 사는 김창훈이 한국에 온 건 새 앨범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오랜만의 귀국도 아니었다. 어머니도 보고, 음악 일도 해야 해서 자주 오기 때문에 빠르게 변하는 서울도 그리...  
Independent & Confident 7 세븐이 돌아왔다. 데뷔 13년차가 되어서야 <I Am SE7EN>이라는 이름을 붙인 앨범, 흐른 시간만큼 세븐은 더 강해진 동시에 유연해졌다. 비로소 다시 시작이다. October 13, D-Day 10월 13일, 꽤 바쁜 날이었다. <엠카운트다운>의 사전 녹화를 일찌감치 끝내고 세븐은 자신의 회사인 일레븐나인(Eleven9 Entertainment)에 돌아와 있었다. 오랜만에 만났지만, 짧은 인사가 오갔다. 아침 8시부터 쇼 무대 녹화를 했다는 그는 오히려 느긋했다. 긴 공백 끝의 컴백 무대이긴 하지만, 오래 ...  
F.OUND X 뮤지션리그 Fling 박동(보컬), 고래(기타), 야노(Yano, 베이스), 다빈(Davin, 드럼)으로 구성된 밴드 플링(Fling)은 2015년 2월 EP <Alive Young>으로 데뷔했다. 이 EP에서는 곡을 쓰고 기타를 치는 박동과 기타와 신디사이저를 맡은 태림이 함께 했는데, 빈티지스럽고, 복잡하게 계산되지 않아 오히려 더 아름다운 사운드들이 가득했다. 창작자가 받은 영감이 그대로 앨범에 담겨있는 느낌이랄까. 그렇게 박동의 독특한 목소리와 시적인 이미지의 영어 가사들은 금세 예민한 귀를 가진 팬들을 제 편에 가져다 놓았...  
A Smiling Observer Jean Jullien 장 줄리앙은 프랑스 출신의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다. 장 줄리앙의 작품은 단순하고 직관적이며 특히 스마트폰 중독, 사이버 폭력 등의 현실을 재치 있고 개성 넘치게 표현하고 있다. 10월 7일부터 11월 13일까지 한남동의 스튜디오 콘크리트(Studio Concrete)에서 장 줄리앙의 한국 내 첫 번째 개인전 <Concretisation>이 열리고 있다. ‘구체화, 실현’을 뜻하는 타이틀처럼, 이곳에서는 온라인에만 존재했던 장 줄리앙의 작품을 실물로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기존...  
I, U, US Galantis 갈란티스는 스웨덴 출신의 크리스찬 칼슨(Christian Karlsson), 라이너스 에클로(Linus Eklow)로 이루어진 팀이다. 갈란티스로 데뷔하기 전부터 각자 밴드나 프로듀서, DJ로 활동하다 만난 두 남자는 지난 2013년 싱글 앨범 <Smile>을 내며 데뷔했다. 인터넷에 떠도는 온갖 뉴스, 심지어 위키피디아마저 갈란티스를 ‘EDM 그룹’이라 소개하지만, 정작 갈란티스의 음악은 일렉트로닉적인 요소 대신 피아노, 베이스, 현악기 같은 실제 악기를 바탕으로 완성된 오케스트라 사운드에 가깝다. 지난 10월 2일, <스펙...  
Vulnerable Tim 노래 한 곡으로만 기억하기에 팀은 너무 아까운 가수다. 어쿠스틱 앨범을 냈고 자작곡도 꾸준히 만들어왔다. 발라드로 시작했지만, 음악의 폭을 넓히기 시작한 건 이미 오래전 일이다. 그는 한때는 데뷔곡의 인기에 얽매여있는 것 같아 아쉬웠으나, 이젠 노래를 기억해주는 자체로 기쁘다고 말했다. 그렇게 마음을 바꾸기까지 어떤 시간이 있었을까. 조용히 활동해온 팀은 다시 달려보겠다고 했다. 새로운 시작은 지난 9월에 낸 싱글 <그려본다>부터였다. 그가 이렇게 달라진 이유를 듣고 싶었다. # 새로운 안...  
Timeless Kim, Changhoon 김창훈은 흑석동으로 우릴 불렀다. 지난 10월 6일, 4집 <호접몽>을 발매하고 보름 정도 지났을 때였다. <호접몽>에 수록된 ‘흑석동’ 뮤직비디오의 장면이 순간 확 스쳐 지나갔다. 거기엔 향수로 얼룩진 흑백의 흑석동이 있고, 김창훈의 어린 시절 추억이 있다. 흑석동은 산울림 삼 형제가 자랐던 동네다. 미국에 사는 김창훈이 한국에 온 건 새 앨범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오랜만의 귀국도 아니었다. 어머니도 보고, 음악 일도 해야 해서 자주 오기 때문에 빠르게 변하는 서울도 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