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재영, 제 9회 ‘아시아태평양영화상’ 남우주연상 수상

1.jpg

지난 9월 24일 개봉한 홍상수 감독의 17번째 장편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에서 주인공 함춘수 역할을 맡았던 배우 정재영이 제68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와 제35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남우주연상 수상에 이어 11월 26일 열린 제9회 ‘아시아태평양영화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정재영은 호주 브리즈번에서 진행된 시상식에 참가해 수상의 영광을 함께했다. 정재영은 <나홋카>의 알렉세이 구스코프, <다운리버>의 리프 아일랜드, <대통령>의 미하일 고미아쉬빌리, <타를로>의 스더 니이마와의 경합 끝에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아시아태평양영화상’은 호주 브리즈번 시가 유네스코와 국제영화제작자협회 (FIAPF – International Federation of Film Producers Associations) 와 함께 개최하는 시상식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뛰어난 작품성을 가진 영화를 장려하고 문화적 다양성을 촉진하는 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올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70여개국에서 290편 이상이 출품되어 수상 후보에 오르기 위해 경합을 벌였으며, 최종적으로 총 22개국가의 39편의 작품들이 수상 후보작으로 선정됐다. 

‘아시아태평양영화상’의 역대 한국 작품의 수상 이력은 <범죄소년>(2013)이 최우수청소년장편상, <피에타>(2012)의 배우 조민수가 심사위원 대상, <시>(2010)의 이창동 감독이 감독상, 배우 윤정희의 여우주연상 수상 등이 있다. 또한 2012년과 13년 배우 최민식과 이병헌이 각각 <범죄와의 전쟁:나쁜 놈들 전성시대>, <광해: 왕이 된 남자>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배우 정재영에게 올해 3번째 남우주연상 수상의 영광을 안긴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는 지난 9월 24일 개봉 이후 석 달간 장기 상영 중이다.



yunhee@fnd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