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eaceful Jazzy Day
Herbie Hancock & The Imagine Project Band Live in Seoul

 

콘서트_허비행콕 (3).jpg

 

콘서트_허비행콕 (1).jpg

 

콘서트_허비행콕(4).jpg

 

콘서트_허비행콕 (5).jpg

 

콘서트_허비행콕 (2).jpg

 

지난 5월 10일 화요일,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허비 행콕&더 이매진 프로젝트 밴드가 내한 공연을 가졌다. 1962년 블루 노트에서 <Takin’ Off>를 발표한 이후, 지금까지 수많은 앨범을 발표하며 ‘살아있는 재즈의 전설’로 칭송받는 허비 행콕이 지난해 만 70세 생일을 기념해 발표한 앨범 <The Imagine Project>의 더 이매진 프로젝트 밴드와 함께 8년 만에 한국을 다시 찾은 것이다. 재즈 아티스트로는 최초로 제50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음반상’을 수상하는 등 지금까지 총 14개의 트로피를 거머쥔 현대 음악의 거장이 한국을 찾은 날 밤엔 재즈와 잘 어울리는 봄비가 내려 운치를 더했다.


편안한 점퍼와 팬츠 차림으로 무대에 등장한 허비 행콕은 신디사이저와 피아노 사이를 오가며 때론 그루브하게, 때론 감미롭게, 때론 실험적이고도 파격적인 잼(Jam) 연주를 선사했다. 실력파 베이시스트 제임스 지너스(James Genus)와 드러머 트레버 로렌스 주니어(Trevor Lawrence Jr.), 보컬 크리스티나 트레인(Kristina Train)으로 구성된 더 이매진 프로젝트 밴드와 허비 행콕의 피아노 연주는 위트 있게 주고받는 대화처럼 자연스러운 호흡을 자랑했다. 변주와 즉흥 연주로 그려낸 여백과는 상반된 빈틈없는 구성에 ‘역시 허비 행콕!’이라는 찬사가 절로 나왔다. 그는 <The Imagine Project>에 수록된 존 레논(John Lennon)의 ‘Imagine’을 연주하며, “음악은 사람들을 한데로 모으는 힘을 가졌다”는 메시지를 함께 전했다. 재즈라는 장르의 한계를 넘어 아일랜드, 아프리카, 중동 지방 등 세계 곳곳의 지역 음악으로 눈을 돌린 그의 새로운 시도와 변화가 돋보이는 곡들 또한 연달아 선보였다.


“수십 년을 음악으로 살아오며 깨달은 건 바로 평화”라는 그의 마음을 담은 음악이 내내 마음에 남는다. 재치 있는 멘트와 유쾌한 표정으로 70세의 나이가 무색할 만큼의 에너지를 보여주며, 앵콜 무대에서 끝내 공연장을 스탠딩으로 만들어버린 그는 한국 관객들에게 재즈처럼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