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UND's Picks

01 숫호구.jpg

Movie
숫호구
8월 7일 개봉하는 <숫호구>는 코미디, SF, 멜로 등 여러 장르가 혼합된 형식의 영화로 서른 살이 되도록 제대로 된 연애 한 번, 사랑 한 번 못해본 욕구불만 청년 원준의 이야기다. 또래 친구들은 다 하는 번듯한 직장생활, 연애, 결혼도 쉽게 할 수 없었던 그는 정체불명의 생명공학 박사의 도움으로 완벽한 몸매와 얼굴을 갖게 된다. 요즘 청년들의 ‘찌질한’ 연애 성장통을 담은 <숫호구>는 1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후지필름 이터나상을 수상하고, 27회 아르헨티나 마르델플라타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되며 개성 넘치는 작품으로 주목 받았다. 한편,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와 함께하는 독자 초대 이벤트는 이달에도 계속된다. 파운드 매거진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이벤트를 신청하면 인디스페이스의 모든 개봉작을 관람할 수 있는 초대권(1인 2매)을 선물로 증정한다. 초대권은 일반 개봉작에 한해 사용 가능하며(기획전, 영화제 사용 불가),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파운드 온라인과 트위터(@found_mag), 페이스북(facebook.com/foundmag)을 참고하길 바란다.

02 박준면.jpg

Concert
박준면
뮤지컬뿐만 아니라 드라마, 영화를 오고 가는 실력파 배우 박준면이 오랜 준비 끝에 싱어송라이터로 첫 앨범을 발매했다. 노래는 물론 작사, 작곡, 편곡까지 직접 해낸 1집 <아무도 없는 방> 발매를 기념해 지난 7월 18일 박준면의 첫 번째 콘서트가 오뙤르에서 열렸다. 뮤지션 박준면은 뮤지컬 무대에서 보여줬던 파워풀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목소리 대신 담담하고도 나직이 울리는 목소리로 포크와 블루스를 오가는 사운드를 만들어냈다. 자신을 오롯이 담아낸 이번 앨범을 통해 사랑에 아파하는 여자의 모습을 진솔하게 담아내며 뮤지션으로서 박준면의 새로운 모습을 마주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03 아트워크.jpg

Art Shop
아트워크 히어로즈
코펜하겐에서 설립된 아트워크 히어로즈(Artwork Heroes)는 전 세계 작가들의 디자인과 일러스트레이션을 온라인 플랫폼으로 선보인다. 세계 각국의 디자이너, 일러스트레이터, 포토그래퍼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디자인 및 일러스트레이션의 작품을 접수 받아 캔버스, 포스터, 티셔츠, 에코백 등의 제품으로 제작해 판매한다. 누구나 자신의 작품을 접수할 수 있으며, 선정된 작품은 아트워크 히어로즈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판매된 수익금의 20%는 아프리카 및 아시아 지역의 빈곤 주민과 알츠하이머 연구 등에 기부된다. 세계 각국의 아티스트들을 지원하는 아트워크 히어로즈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 확인 및 아티스트 지원, 제품 구매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www.artworkheroes.com

04 Friendly Bacteria_cover.jpg

Album
Friendly Bacteria
미스터 스크러프(Mr. Scruff)는 영국 출신의 디제이 겸 프로듀서다. 2004년 <Keep It Solid Steel Volume 1>로 닌자튠과 인연을 맺은 그는 이후로 줄곧 닌자튠의 대표 캐릭터로 활동해왔다. 평소에 재치 넘치는 그의 모습은 음악에도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는데, 이번 앨범은 힙합사운드와 소울 보컬을 전면에 내세우며 듣는 재미를 더했다.

05 시카프.jpg

Festival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지난 7월 22일 만화전시와 애니메이션, 만화 관련 이벤트를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 열렸다. 개막작 <메밀꽃, 운수 좋은 날, 그리고 봄봄> 상영을 시작으로 여름밤의 애니메이션, 이토준지 특별전 등 서울애니메이션센터 및 재미로 일대에서 다양한 전시와 이벤트를 진행했다.

06 가방의 소리.jpg

Exhibition
가방의 소리
가방을 주제로 진행되는 아트 프로젝트 ‘BAGSTAGE展 by 0914’의 네 번째 전시 <가방의 소리展>에서는 가방의 이야기에 귀 기울일 수 있는 장이 펼쳐졌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예술 감독인 원일, 설치 미술가인 마이클 클레가, 오세인은 가방이 우리 삶을 반영하는 리듬과 소리로 확장될 수 있음을 작품으로 표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