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시간이 이렇게나 흘러가버렸네요.


딱 1주일 전에 귀국을 했습니다. 세부에서요.

P1070118.JPG 


우연히 친구와 여유 시간이 맞아서 급히 떠나게 된 여행이었습니다.

목요일에 티켓팅을 하고, 금요일에 호텔을 예약하고, 일요일에 떠났으니

정말 번갯불에 콩 구워먹듯 가게 되었죠.


편안했고 좋았던 시간들이었습니다.

특히 오늘처럼 추운 날씨를 만나게 될 때는 그 시간이 더욱 더 그리워지겠죠.

P1070130.JPG 


네, 저에게 오늘 서울은 하루종일 추움이었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