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황량한 가슴이라 해도

눈물 한 웅큼 꽃씨 위에 뿌려

그리도 아름다운 봄을 기다리는

꽃잎 피우는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