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네가 어른이 되면

네 아이에게도

꼭 그렇게 말해주렴...알겠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