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매 http://bitly.kr/Fgq

 

 

두산인문극장 2017 : 갈등마지막 작품 생각은 자유 18세기 이후 독일 국민들이 신념을 탄압받을 때마다 부르는 노래 ‘생각은 자유다(Die Gedanken sind Frei)’에서 인용한 제목이다극작가이자 연출가인 김재엽은 독일 베를린에서 1년간 생활하며 자신의 모습에서 세계시민이주민 그리고 난민의 모습을 발견한다그가 쓴 일기와 창작노트현지 인터뷰 등을 활용해 일상적인 체험을 중심으로 이야기는 구성된다세계시민이주민 그리고 난민의 시각으로 바라본 한국과 베를린(독일)의 예술과 사회는 어떤 모습인지에 대해 관객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시놉시스

연출가인 재엽은 베를린에서 일년 간 머물면서 자신의 모습에서 세계시민이주민 그리고 난민의 모습을 동시에 발견한다세계시민의식이주민의식 그리고 난민의식의 시각으로 바라본 한국과 베를린의 예술과 정치는 어떤 모습일까어느 곳에서든 생각의 자유를 얻기 위한 예술적인 투쟁들은 늘 아름답다.

 

기획제작 두산아트센터

,연출 김재엽

출연 강애심 지춘성 하성광 정원조 이소영 유종연 김원정 박희정 윤안나(Anna Rihlmann) 필립 빈디쉬만(Philipp Windischma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