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화가의 생애를 담은 <에곤 쉴레: 욕망이 그린 그림> 개봉

EGS_poster.jpg

천재 화가 에곤 쉴레의 삶을 담은 영화 <에곤 쉴레: 욕망이 그린 그림>이 12월 22일(목) 국내 개봉한다.

이번 영화에서는 그의 단 하나의 사랑으로 알려진 발리 노이질을 포함, 그에게 영감을 준 네 명의 뮤즈와의 스토리를 그렸다. 지난 10월에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 및 3회차 상영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관객 반응을 받은 작품이기에 국내 개봉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에곤 쉴레: 욕망이 그린 그림>은 에곤 쉴레 역할을 맡은 모델 출신 배우 노아 자베드라가 조각 같이 잘생긴 외모와 더불어 천재 화가의 불꽃 같은 생애를 완벽하게 소화, 신인이란 타이틀을 훌쩍 뛰어넘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 작품을 연출한 디터 베르너는 칸이 사랑한 거장 미카엘 하네케 감독이 인정한 배우 출신 감독으로, 에곤 쉴레와 주변인들을 바라보는 깊이 있는 시선으로 그의 인생을 관통하는 완성도 있는 작품을 탄생시켰다.

개봉 확정과 함께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최초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현악기의 음율이 돋보이는 OST를 시작으로 에곤 쉴레의 대표 걸작들이 빠르게 롤링되다 멈추면 해당 그림의 모티브가 된 영화 속 장면과 연결되는 독특한 전개를 선보인다. 에곤 쉴레의 ‘자화상’, 그의 동생이자 첫 번째 뮤즈 게르티를 모델로 한 ‘소녀의 누드’, 소울메이트이자 단 하나의 사랑이었던 발리를 그린 ‘검정 스타킹을 신은 여인’ 등 걸작 탄생의 순간들을 담아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또한, ‘사랑, 자유, 관능, 예술에 미치다’라는 카피와 함께 에곤 쉴레의 자신만만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자기소개로 끝나는 티저 예고편의 엔딩은 강렬함과 함께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스트리아, 체코 등 유럽의 아름다운 풍광을 담으며 에곤 쉴레의 삶을 정통으로 꿰뚫은 <에곤 쉴레: 욕망이 그린 그림> 올 12월 22일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yunhee@fnd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