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콜드플레이, 역사적인 첫 내한공연 개최

COLDPLAY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2.jpg
COLDPLAY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2_2.jpg

현대카드가 2017년 4월 15일(토) 오후 7시,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콜드플레이(Coldplay)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2를 개최한다.
 
2007년 첫 선을 보인 이후 2017년 10주년을 맞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폴 매카트니와 스티비 원더를 비롯해 메탈리카, 에미넴, 레이디 가가, 마룬5, 비욘세 등 전 세계 최정상급 아티스트만을 엄선해 공연을 선보여 왔다.

이번 ‘콜드플레이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2’는 2016년부터 진행 중인 <A Head Full of Dreams> 투어의 일환으로, 콜드플레이의 진가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22번째 현대카드 슈퍼콘서트의 주인공인 콜드플레이는 1998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된 4인조 록 밴드로, 크리스 마틴(Chris Martin, 보컬/피아노), 조니 버클랜드(Jonny Buckland, 기타), 가이 베리맨(Guy Berryman, 베이스), 윌 챔피언(Will Champion, 드럼)으로 이루어져 있다.

콜드플레이는 섬세한 감성으로 자신들만의 감성을 지키면서도 브릿 팝과 아레나 록, 일렉트로닉 팝 등으로 다양한 장르적 도전을 감행하며 음악적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지금까지 발표한 7장의 정규 앨범으로 8천만 장 이상의 음반판매고를 기록한 콜드플레이는 ‘Yellow’, ‘In My Place’, ‘Clocks’, ‘Speed of Sound’, ‘Viva la Vida’, ‘Paradise’, ‘Everglow’ 등 많은 곡들을 히트시켰다. 이들은 2000년 선보인 데뷔 앨범 <Parachutes>부터 2015년 발표한 7집 앨범 <A Head Full of Dreams>까지 모두 UK 앨범차트 1위에 등극시켰으며, 2005년 발표한 정규 3집 앨범 <X&Y>부터 2014년 발표한 6집 <Ghost Stories>까지 4장의 앨범은 영국 차트는 물론 미국 빌보드 앨범차트에서 동시에 1위를 차지했다. 

또한, <X&Y>와 4집 <Viva la Vida or Death and All His Friends> 앨범은 각각 2005년과 2008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음반으로 기록됐으며, 첫 빌보드 싱글차트 1위를 기록했던 ‘Viva la Vida’는 엄청난 음원 다운로드 판매에 힘입어 미국과 UK 싱글차트에서 모두 1위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

콜드플레이는 음반의 연이은 성공과 함께 ‘글래스톤베리(Glastonbury)’, ‘롤라팔루자(Lollapalooza)’, ‘후지 록 (Fuji Rock) 페스티벌’ 등 세계적인 대형 뮤직 페스티벌의 헤드라이너로 나서 뛰어난 라이브 실력을 선보였으며, 신규 앨범을 발표할 때마다 앨범 발매를 기념하는 대규모 공연 투어를 성공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이번 ‘콜드플레이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2’의 티켓은 스탠딩 G1, G2가 154,000원이며, 스탠딩 G3, G4가 132,000원이다. 지정석은 P석과 R석, S석이 각각 143,000원과 132,000원, 110,000원이며, A석과 B석, C석은 각각 99,000원, 77,000원, 44,000원이다. 모든 티켓은 현대카드 결제 시 20% 할인(1인 4매 한정) 혜택이 제공된다. 

현대카드 회원은 사전 예매를 통해 11월 23일(수) 낮 12시부터, 일반 고객은 11월 24일(목) 낮 12시부터 인터파크와 예스24에서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현대카드 슈퍼시리즈 블로그와 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참고하면 된다.

ticket.interpark.com / ticket.yes24.com
www.Superseries.kr / www.facebook.com/HyundaiCard / @hyundaicard)



yunhee@fndt.co.kr